Your address will show here +12 34 56 78
PROPOSED PROJECTS

광주시민회관 재구성

공원과 공간

광주공원은 그 규모에 비해 너무 많은 시설이 혼재해 있다. 필요한 것은 공간을 정확히 규정하고 재조직하는 것이다. 이 계획안에서는 광주교에서 충혼탑까지 이르는 길의 연속가능성에 주목하고 이를 강조한다. 서로 독립적으로 존재하는 시민회관과 빛고을시민문화관도 공간적 연계성을 갖게 한다. 이 공원의 숲은 각 공간의 영역을 구별해주는 도구면서 시민들에게 쾌적한 그늘을 제공해주는 공간이다.

 

시민과 객석

광주공원 시민회관에서 가장 중요한 단어는 시민이다. 여기서 보존해야 할 것은 시민의 흔적이다. 시민회관에서 시민이 점유하던 공간은 객석이다. 객석이 철거된다면 나머지 어떤 것이 보존되더라도 시민의 공간이었던 그 진정한 가치를 잃게 된다. 필요한 것은 기존 건물의 가치를 구조체를 통해 보존할 방안이다.

어린이와 시민

이 계획안에서 제안하는 것은 어린이 도서관이다. 어린이전용 도서관이 아니고 어린이가 주로 이용하는 도서관이다. 객석은 어린이 서적으로 채워지고 그 주위 발코니는 일반서적으로 채워진다. 도서관 내부는 신발을 벗고 이용하는 거대한 방이다. 시민회관이 시민의 기금으로 건립된 것과 같이 이 도서관은 시민들의 도서기증을 가장 중요하게 판단한다. 그래서 이 도서관은 시립도서관이 아닌 시민도서관이다.

 

독서와 공연

시민회관에서 무대는 공연자의 공간이었다. 이 도서관에서는 그 벽을 유리로 대치하여 내부가 숲의 일부가 되도록 한다. 이곳은 우람한 나무 아래서 책을 읽는 도서관이다. 도서관은 책을 읽는 곳으로 제한되지 않는다. 어린이 서가를 옆으로 밀면 중앙의 스탠드는 다시 객석이 된다. 의자에 조용히 앉아 있어야 하던 시민회관의 공연장은 이제 자유롭게 마루에 앉아 관람하는 공간으로 변한다.

 

철거와 재생

시민회관의 구조체는 모두 시민의 기금으로 이룬 것이며 소중한 물체들이다. 철거되는 시멘트벽돌은 최대한 재생하여 쇠망태에 담아 외벽을 만든다. 이 벽은 남쪽의 태양일사에 의한 냉방부하를 줄이면서 전통적인 도서관의 회랑공간을 확보해준다. 시간이 지나면 이 벽에 담쟁이가 올라가면서 숲 속 도서관 모습을 갖추게 한다.


year

2011

Category

현상공모 응모작

PROJECT TEAM

SALT : 권지훈, 김민아, 김미라
TEAM : 정욱주(서울대학교 조경학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