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우주

조회 수 558 추천 수 0 2018.02.06 22:40:38
저자 : 브라이언 콕스, 앤드루 코헨 
공동저자 :  
번역 : 노태북 
출판사 : 반니 

universe-human.jpg


BBC에서 제작한 중력실험 영상이 돌아다니고 있다. 실험실에서 쇠공과 깃털을 동시에 떨어뜨리는 실험이다. 진공상태라면 동시에 바닥에 떨어진다고 배웠지만 실제로 본 적이 없던 상황을 보여주는 실험이다. 동시에 떨어졌다. 갈릴레이가 이걸 봤다면 회심이 미소를 띄었을 것이다. 이 동영상이 포함된 시리즈를 바탕으로 동일한 제목으로 엮은 책이다.


제목에 '인간'이 들어간 것이 중요하다. 이 우주에서 인간이 무엇이냐는 걸 묻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철학적 질문은 아니고 과학적 질문이다. 과연 책의 전개는 논리적이다. 각 꼭지의 제목은 이렇다. 우리는 어디에 있는가, 우주에는 우리만 있는가, 우리는 누구인가, 우리는 왜 여기 있는가, 우리의 미래는 어떻게 되는가.


칼 세이건의 <코스모스>를 읽고 과학자가 되기로 했다는 저자이니 그 내용이 빠질 수 없다. 바로 드레이크방정식이다. 이 우주에서 도대체 우리와 같은 정도의 지적 생명체가 얼마나 있을까를 가능성의 곱셈으로 찾아나가는 그 방정식. 기억에 <코스모스>에서는 10개 정도였다. 이 책에서는 <코스모스>보다 좀더 자세하게 그 방정식을 전개시킨다.


그래서 가장 궁금하고 중요한 질문은 우리말고 누군가가 과연 어딘가에 있기는 한 거냐는 것이다. 답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문제를 푸는 것과 답이 있는지 모르고 문제를 푸는 것은 전혀 다른 세계다. 그래서 결국 이야기가 이르러야 할 지점은 미래다. 우리의 미래는 도대체 어떻게 되겠느냐는 이야기.


저자는 인간의 미래에 대해 '낙관적'이라는 단어를 사용한다. 80%의 에너지를 화석연료 소각에서 얻는 현실에서 핵융합이 대안일 것이라는 입장표명과 함께. 그럼에도 책의 맺음말에는 인간의 죽음에 관한 불안감이 뭉쳐있는 음악, 말러의 9번 교향곡이 인용된다. 마침 이 마지막 부분을 읽을 때 그 교향곡의 4악장을 듣고 있던 터라 깜짝 놀랐다. 무지하게, 가장 느리게 연주하라고 악상기호를 써놓은 이 음악의 표기가 'ersterbend(죽어감)'이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저자 번역 출판사

유럽민중사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8-03-30
  • 조회 수 452

첫 문장부터 따지고 든다. "백성 없이 통치하는 왕, 병사 없이 전쟁을 벌이는 장군, 또는 노동자 없이 이윤을 거두는 기업가를 상상해보라. 이런 말도 안 되는 상황을 진지하게 받아들일 사람은 없다." 그래서 이 책이 필요하...

저자 윌리엄 A. 펠츠 

번역 장석준 

출판사 서해문집 

말이 칼이 될 때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8-03-23
  • 조회 수 692

대통령 후보 토론회 풍경이었다. 억센 경상도 억양의 후보자가 뱉었다. 물었다가 아니고 뱉었다. "동성애, 찬성합니까?" 비슷한 억양의 후보가 대답했다. "반대하지요." 이 상황을 억양까지 기억하는 이유는 아무렇지도 않게 이런 ...

저자 홍성수 

번역  

출판사 어크로스 

조난자들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8-03-23
  • 조회 수 308

탈북민이 3만명이 넘었다는 소식이 들린다. 대개 그 루트는 두만강이나 압록강을 넘어 중국에서 라오스, 태국으로 이어지는 길이라고 한다. 그곳의 감옥에서 체류하다 한국, 혹은 다른 국가로 가는데 그때 한국을 선택한 사람들...

저자 주승현 

번역  

출판사 생각의힘 

대학과 권력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8-03-20
  • 조회 수 124

20세기 대한민국 대학의 역사를 조감한 책이다. 광복 이전 경성제국대학 시기의 내용이 서문처럼 깔리고 이후 본문이다. 군정기부터 김영삼정부에 이르는 과정. 제목에 들어가 있는 '권력'은 대학'이' 휘두르는 것이 아니고 대...

저자 김정인 

번역  

출판사 Humanist 

명품 불멸의 법칙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8-03-01
  • 조회 수 759

주로 백화점 1층에 가면 만날 수 있는 그 브랜드를 일컫는다. 그리고 백화점에서 이들을 영어로 일컫는 이름은 'luxury goods' 정도일 것이다. 그러나 저자는 이들이 그에 앞서 'master piece'여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렇게 ...

저자 허두영 

번역  

출판사 들녘 

순수예술의 발명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8-02-27
  • 조회 수 507

출판사에서 마음 먹었으면 벽돌책으로 출간해도 되었을 책이다. 물리적 분량이 적지 않은데 다루는 내용은 그만큼 방대하다. 바로 예술, 즉 순수예술이 어떤 과정을 거쳐 탄생하고 지금의 혼란기에 이르렀는가를 통사로 설명하고...

저자 래리 샤이너 

번역 조주연 

출판사 인간의 기쁨 

그와 나 사이를 걷다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8-02-19
  • 조회 수 487

등장인물들의 공통분모를 찾기 대단히 어렵다. 박인환, 방정환, 이중섭, 차중락, 김말봉, 오세창, 조봉암, 안창호 등. 공통분모를 찾기 어려워, 다 한국사람들이네 하면 다른 사람 이름이 또 들어선다. 아사카와 다쿠미. 공통분모...

저자 김영식 

번역  

출판사 호메로스 

한국인은 왜 이렇게 먹을까?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8-02-18
  • 조회 수 820

저자가 구체적으로 꺼내든 질문은 책 제목보다 훨씬 더 다양하고 흥미롭다. 왜 그 많던 도자기식기가 사라졌을까? 왜 밥을 스테인리스스틸 그릇에 담을까? 왜 숟가락과 젓가락을 함께 사용할까? 왜 밥, 국, 반찬을 한꺼번에 ...

저자 주영하 

번역  

출판사 후마니스트 

인간의 우주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8-02-06
  • 조회 수 558

BBC에서 제작한 중력실험 영상이 돌아다니고 있다. 실험실에서 쇠공과 깃털을 동시에 떨어뜨리는 실험이다. 진공상태라면 동시에 바닥에 떨어진다고 배웠지만 실제로 본 적이 없던 상황을 보여주는 실험이다. 동시에 떨어졌다. 갈...

저자 브라이언 콕스, 앤드루 코헨 

번역 노태북 

출판사 반니 

아픔이 길이 되려면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8-02-01
  • 조회 수 509

연말이면 각 신문사에서 올해의 신간을 선정한다. 모든 신문사의 목록에 빠지지 않고 등장했던 책이고 심지어 몇 신문사에서는 가장 중요한 신간에 선정되었던 책이다. 그 선정배경만 고루 읽어도 이미 책을 다 읽은 것 같은 ...

저자 김승섭 

번역  

출판사 동아시아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