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테크노컬처-연대기

조회 수 517 추천 수 0 2017.12.15 15:42:12
저자 : 임태훈 외 
공동저자 : 이영준, 최형섭, 오영진, 전치형 
번역 :  
출판사 : 알마 

technoculture-chronology.jpg



시기로 보면 현대고 공간으로 보면 한국이다. 그곳의 과학기술이 만들어내는 사회적 풍경이 어떤 것이냐는 이야기다. 현대의 일상에서 과학기술이 들어있지 않는 곳이 없을 것이니 거의 전 사회풍경이 다 담긴다고 해야 할 것이다. 거의 다를 확인이라도 시키듯, 책에는 경운기 이야기까지 들어가 있다.


저자는 다섯 명이고 소위 인문계, 자연계 출신이 섞여있지만 놀랍게 글의 논지와 문장들이 정리되어 있다. 적당히 엮어 던진 단행본이 아니라는 이야기다. 저자들은 각각 인간 농장, 동력의 기술, 저항과 순응, 놀이와 노동, 매끄러움 정도의 키워드로 과학기술의 소재들을 호출하여 사회를 설명한다. 글이 와닿는 것은 독자들이 사는 세샹의 현재형이기 때문일 것이다.


일본에 기차 오타쿠들이 많다고 하는데 이 책의 저자 중 한 명도 분명 거기 빠지지 않을 듯 하다. 386세대의 유년기 기억에 간신히 걸쳐있는 노면전차로부터, 3천마력짜리 디젤기관차, 10만마력짜리 컨테이너선이 여기 등장한다. 디젤기관차의 기관실에 실제로 타본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 저자는 기어이 거기 들어간 체험을 책에 녹여낸다. 흥미롭지 않을 길이 없다.


과학기술의 분야 중 한국이 독창적으로 만든 것이 과연 있을까. 뭔가 군색해지는 상황에서 이 책에 등장하는 것이 김치냉장고다. 무릎을 칠 일이다. 아파트가 주거의 기준이 되면서 해결되지 않던 김치독을 고민해야 하는 유일한 국가가 한국일테니. 저자는 그럼에도 그 냉장기술은 들여왔을 것이니 그 김치냉장고는 한국 것인지 아닌지 묻는다.


책에서 가장 중요한 질문은 사실 가장 첫 꼭지일 것이다. 바로 핵발전소다. 핵이 아니고 원자력이라는 단어로 치환되어 있지만 결국 그 건립과 논란이 어떤 과정을 거쳤는지가 책에는 서술되어 있다. 꼭지의 제목이 "핵에 대한 무책임의 산물"이니 내용은 충분히 독자를 허탈하게 할 만하다. 이 꼭지의 저자가 맺는 문장은 이렇다. 핵자본주의에 최적화된 국가가 된 한국이 이제 "대답을 회피할 수 있던 시대는 끝나버렸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저자 번역 출판사

한식의 품격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8-01-17
  • 조회 수 404

먹는 문제에 별 관심, 혹은 취향이 없는 내가 읽은 음식관련 책이다. 내가 그간 읽은 음식책은 음식의 문화사, 혹은 과학이라는 관점에서 본 요리 정도로 구분될 것이다. 그런 갈래에 포함되지 않는 이 요리책을 집은 이유는...

저자 이용재 

번역  

출판사 반비 

한국사람 만들기 I, II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8-01-10
  • 조회 수 691

미국 대학도서관에서 <朝鮮民族>이라는 책을 보고 깜짝 놀란 적이 있다. 사진으로 이루어진 책이었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넓은 곳의 다양한 모습이 들어있었기 때문이다. 이 책은 나를 놀라게 했던 그 책의 학문적 설명이겠...

저자 함재봉 

번역  

출판사 아산서원 

제국대학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8-01-05
  • 조회 수 474

일본식 알맹이에 미국식 껍데기를 덮은 것이 우리 교육의 현주소라는 것이 내 생각이었다. 껍데기는 6334로 명확하다. 이에 비해 일본식이 틀림없는 알맹이에서는 어디까지가 일본식인지는 잘 드러나지 않았다. 이 책은 일본 제...

저자 아마노 이쿠오 

번역 박광현, 정종현 

출판사 산처럼 

나의 생명수업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12-28
  • 조회 수 314

온도로 따지면 딱 포유류의 체온같은 책이다. 차갑지도 뜨겁지도 않고 적당히 따뜻한 책. 소박하고 진실한 모습으로 자연을 보고 자연 속에서 살고 자연을 공부하는 학자가 오랜 시간 쌓은 원고를 엮은 책이다. 제목도 그래서...

저자 김성호 

번역  

출판사 웅진지식하우스 

지방도시 살생부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12-28
  • 조회 수 545

자극적 제목이다. 말 그대로 지방도시들이 곧 죽을 것이라는 것이다. 물론 모든 도시는 아니되 적지 않은 도시들이. 문제는 왜 그 도시들이 죽을 것이며, 어떻게 죽을 지경에 이르렀으며, 살아날 길이 있기는 하냐는 것이다. ...

저자 마강래 

번역  

출판사 개마고원 

한국 테크노컬처-연대기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12-15
  • 조회 수 517

시기로 보면 현대고 공간으로 보면 한국이다. 그곳의 과학기술이 만들어내는 사회적 풍경이 어떤 것이냐는 이야기다. 현대의 일상에서 과학기술이 들어있지 않는 곳이 없을 것이니 거의 전 사회풍경이 다 담긴다고 해야 할 것이...

저자 임태훈 외 

번역  

출판사 알마 

지식의 사회사 1,2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12-10
  • 조회 수 545

동일한 제목으로 동시에 한글번역본이 출간되었지만 원문은 서로 다른 시기에 출간된 두 책이다. 부제가 각각 '구텐베르크에서 디드로까지', '백과전서에서 위키백과'까지로 되어있어서 연대기적 지식발달사가 아닐까 짐작했지만 전...

저자 피터 버크 

번역 박광식 

출판사 민음사 

도시는 기억이다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11-22
  • 조회 수 818

당연하다. 도시에는 기억이 묻어있다. 이 책은 어떻게 인간들이 도시에 기억을 입혀왔느냐는 이야기다. 즉 자신들의 흔적을 도시에 어떤 방식으로 남기고자 해왔느냐는 이야기인 것이다. 그 의지는 당연히 강조와 왜곡의 과정을 ...

저자 도시사학회 기획 

번역  

출판사 서해문집 

소비의 역사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11-22
  • 조회 수 389

제목에는 '역사'라고 붙어있지만 일반적으로 그 단어에서 연상할 수 있는 그런 통사책은 아니다. 시간으로 보면 18세기 이후의 이야기가 주종이고 공간으로는 유럽과 미국이다. 사실 이 주제로 통사를 쓸 수 있으리라 기대하기...

저자 설혜심 

번역  

출판사 휴머니스트 

냉전, 분단 그리고 도시화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11-13
  • 조회 수 625

"남북한 도시화의 비교와 전망"을 연구하는 사회학자가 있다는 것에 좀 놀랐다. 1945년 동일한 지점에서 출발했으나 사회주의와 자본주의의 다른 축으로 발전해온 두 사회의 도시. 사회적으로 비극이라면 이게 바로 우리의 이야기...

저자 장세훈 

번역  

출판사 알트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