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는 기억이다

조회 수 818 추천 수 0 2017.11.22 21:30:02
저자 : 도시사학회 기획 
공동저자 : 주경철, 민유기 등 
번역 :  
출판사 : 서해문집 

memory-city.jpg



당연하다. 도시에는 기억이 묻어있다. 이 책은 어떻게 인간들이 도시에 기억을 입혀왔느냐는 이야기다. 즉 자신들의 흔적을 도시에 어떤 방식으로 남기고자 해왔느냐는 이야기인 것이다. 그 의지는 당연히 강조와 왜곡의 과정을 거치게 된다. 책에는 모두 13개의 사례가 들어가 있다. 그들은 어떻게 역사를 도시에 쓰고자 했느냐는 사례들.


책은 그 지명의 현재 위치가 어디인지도 정확하지 않은 사례, 마라톤에서 시작한다. 승전한 그리스인들이 그 승전을 도시에 남기고자 했고 그 노력들이 또 기록으로 남아있다. 그리고 또 남은 것은 그 기록의 이런 저런 물리적 결과물들. 책은 이어 로마, 피렌체, 베네치아를 거쳐 암스텔담, 트라팔가를 거친다. 그리고 결국 우리에게 널리 알려진 그 곳, 히틀러시대의 베를린에 이른다.


베네치아에서 가장 중요한 공간을 짚는다면 산마르코광장, 산마르코 대성당이겠다. 그리고 도시를 둘러싼 상징은 날개달린 사자겠고. 사건의 발단은 알렉산드리아에 있던 산마르코의 유해가 베네치아에 옮겨지는 데서 시작한다. 결국 베네치아는 그 유해가 자신들에게 와야 하는 논리적 근거를 만들어내고 나폴레옹 점령과 파시스트 정권을 거치면서 사자는 베네치아의 상징으로 자리잡게 되더라는 이야기. 그 상징에는 치열한 의지와 작전이 개입되어 있다는 뜨거운 사례겠다.


그래서 결국 극단적인 사례로 게르마니아가 호출되게 된다. 히틀러의 광적인 의지가 어떻게 도시를 바꾸려고 노력했는지의 사연들. 그런 전체주의적 의지와 대비되는 것은 암스텔담의 운하구역이나 빈의 링슈트라세다. 주어진 규칙과 제약 안에서 개인들의 치열한 움직임이 어떻게 집합적으로 도시를 형성했는지 보여주는 사례들이다. 결국 책의 마무리는 미국이다. 미국의 911이 어떻게 기억되는가의 이야기. 거기는 비극적 사건의 기억 말고도 여전히 최대한의 이윤을 확보하려는 경제적 동기도 개입된다. 그런 변수들이 교차하면서 만들어진 것이 지금 911 메모리얼의 모습이고. 


13명의 저자가 쓴 책이라고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일관된 서술을 유지하는 책이다. 논지의 전개방식, 문장이 수준들이 모두 그렇다. 사전의 집중적인 조정이었는지 편집자의 과감한 개입이었는지 알 길이 없다. 두 세 꼭지 건지면 다행이라고 읽기 시작한 책인데 전체 꼭지가 다 충실하여 오히려 당황스럽기까지 하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저자 번역 출판사

한식의 품격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8-01-17
  • 조회 수 404

먹는 문제에 별 관심, 혹은 취향이 없는 내가 읽은 음식관련 책이다. 내가 그간 읽은 음식책은 음식의 문화사, 혹은 과학이라는 관점에서 본 요리 정도로 구분될 것이다. 그런 갈래에 포함되지 않는 이 요리책을 집은 이유는...

저자 이용재 

번역  

출판사 반비 

한국사람 만들기 I, II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8-01-10
  • 조회 수 691

미국 대학도서관에서 <朝鮮民族>이라는 책을 보고 깜짝 놀란 적이 있다. 사진으로 이루어진 책이었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넓은 곳의 다양한 모습이 들어있었기 때문이다. 이 책은 나를 놀라게 했던 그 책의 학문적 설명이겠...

저자 함재봉 

번역  

출판사 아산서원 

제국대학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8-01-05
  • 조회 수 474

일본식 알맹이에 미국식 껍데기를 덮은 것이 우리 교육의 현주소라는 것이 내 생각이었다. 껍데기는 6334로 명확하다. 이에 비해 일본식이 틀림없는 알맹이에서는 어디까지가 일본식인지는 잘 드러나지 않았다. 이 책은 일본 제...

저자 아마노 이쿠오 

번역 박광현, 정종현 

출판사 산처럼 

나의 생명수업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12-28
  • 조회 수 315

온도로 따지면 딱 포유류의 체온같은 책이다. 차갑지도 뜨겁지도 않고 적당히 따뜻한 책. 소박하고 진실한 모습으로 자연을 보고 자연 속에서 살고 자연을 공부하는 학자가 오랜 시간 쌓은 원고를 엮은 책이다. 제목도 그래서...

저자 김성호 

번역  

출판사 웅진지식하우스 

지방도시 살생부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12-28
  • 조회 수 546

자극적 제목이다. 말 그대로 지방도시들이 곧 죽을 것이라는 것이다. 물론 모든 도시는 아니되 적지 않은 도시들이. 문제는 왜 그 도시들이 죽을 것이며, 어떻게 죽을 지경에 이르렀으며, 살아날 길이 있기는 하냐는 것이다. ...

저자 마강래 

번역  

출판사 개마고원 

한국 테크노컬처-연대기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12-15
  • 조회 수 518

시기로 보면 현대고 공간으로 보면 한국이다. 그곳의 과학기술이 만들어내는 사회적 풍경이 어떤 것이냐는 이야기다. 현대의 일상에서 과학기술이 들어있지 않는 곳이 없을 것이니 거의 전 사회풍경이 다 담긴다고 해야 할 것이...

저자 임태훈 외 

번역  

출판사 알마 

지식의 사회사 1,2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12-10
  • 조회 수 546

동일한 제목으로 동시에 한글번역본이 출간되었지만 원문은 서로 다른 시기에 출간된 두 책이다. 부제가 각각 '구텐베르크에서 디드로까지', '백과전서에서 위키백과'까지로 되어있어서 연대기적 지식발달사가 아닐까 짐작했지만 전...

저자 피터 버크 

번역 박광식 

출판사 민음사 

도시는 기억이다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11-22
  • 조회 수 818

당연하다. 도시에는 기억이 묻어있다. 이 책은 어떻게 인간들이 도시에 기억을 입혀왔느냐는 이야기다. 즉 자신들의 흔적을 도시에 어떤 방식으로 남기고자 해왔느냐는 이야기인 것이다. 그 의지는 당연히 강조와 왜곡의 과정을 ...

저자 도시사학회 기획 

번역  

출판사 서해문집 

소비의 역사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11-22
  • 조회 수 390

제목에는 '역사'라고 붙어있지만 일반적으로 그 단어에서 연상할 수 있는 그런 통사책은 아니다. 시간으로 보면 18세기 이후의 이야기가 주종이고 공간으로는 유럽과 미국이다. 사실 이 주제로 통사를 쓸 수 있으리라 기대하기...

저자 설혜심 

번역  

출판사 휴머니스트 

냉전, 분단 그리고 도시화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11-13
  • 조회 수 625

"남북한 도시화의 비교와 전망"을 연구하는 사회학자가 있다는 것에 좀 놀랐다. 1945년 동일한 지점에서 출발했으나 사회주의와 자본주의의 다른 축으로 발전해온 두 사회의 도시. 사회적으로 비극이라면 이게 바로 우리의 이야기...

저자 장세훈 

번역  

출판사 알트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