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탄 행복의 비밀

조회 수 409 추천 수 0 2017.08.24 13:46:23
저자 : 박진도 
공동저자 :  
번역 :  
출판사 : 한울아카데미 

bhutan-happiness.jpg



인천공항에서 서울로 올때면 거리의 풍경이 항상 새삼스럽다. 외국여행이 주는 가치는 그런 객관화의 기회일 것이다. 부탄에 다녀와서 본 거리 풍경은 좀더 색달랐다. 우리가 얼마나 미국와 유럽에 의지하고 기탁해서 살아왔는지가 느껴졌기 때문이다. 공항건물부터 거리의 간판까지. 부탄은 전통양식의 건물이 아니면 지을 수가 없다고 했다. 심지어 공항터미널까지.


한 국가의 대표이미지가 '행복'이라는 것이 사실 얼마나 어처구니 없나. 세상의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스스로 행복하지 않다고 생각하기에 이런 상황이 벌어질까 의아하기도 하다. 부탄에 간다는 이야기를 들은 모든 주변 인물들이 다 동일한 반응이었다. "아, 그 행복하다는 나라, 그런데 그게 어디 있어?"


부탄 거리의 개인이 얼마나 행복한지를 자로 잴 수는 없겠다. 그러나 그를 위한 공공의 노력이 어떤 방식으로 전개되는지는 관광이 아닌 독서를 통해 알 수 있다. 이 책이 바로 그 내용을 알려준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멋진 왕이고 멋진 정부다. 민주주의를 위해 스스로 왕위를 내려오는 경우도 있다니. 왕의 정년과 피탄핵권을 스스로 규정한, 그래서 전 국민의 뜨거운 사랑을 받는 왕이 부탄의 왕이다.


각종 경제 지표로 본 부탄의 오늘은 한국의 70년대와 흡사하다. 그러나 부탄 정부는 존재목적을 소득증대와 경제부흥이 아니고 국민행복이라고 뚜렷하게 못 박고 있다. 그 행복을 위해 만든 실천지표는 자연환경의 보호, 역사정체성의 보존, 공정한 사회 형성, 그리고 거버넌스의 유지라고 한다. 과연 부탄은 물적 지표는 낮지만 행복공평성에서는 압도적 1위를 기록한다. 한국은 거의 꼴찌.

 

수준이 높다고는 할 수 없으나 적어도 부탄은 교육과 의료가 완전히 무료다. 의료는 심지어 방문객에게도 무료. 이것만 갖고도 멋지다. 한국 사회는 어릴 때부터 강요되는 경쟁적 교육으로 악명이 높다. 거기서 개인의 행복을 거론할 길도 없다. 궁금한 것은 아직 드러나지 않은 북한의 행복지수다. 항상 스스로 가장 행복한 사회를 이루었다고 선전하기 때문이다. 부탄을 방문하면서 세 권의 책을 읽었다. 이 책이 가장 체계적이고 도움이 되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저자 번역 출판사

부탄 행복의 비밀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8-24
  • 조회 수 409

인천공항에서 서울로 올때면 거리의 풍경이 항상 새삼스럽다. 외국여행이 주는 가치는 그런 객관화의 기회일 것이다. 부탄에 다녀와서 본 거리 풍경은 좀더 색달랐다. 우리가 얼마나 미국와 유럽에 의지하고 기탁해서 살아왔는지...

저자 박진도 

번역  

출판사 한울아카데미 

라틴어수업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8-04
  • 조회 수 376

어릴 적 읽은 소설 <작은 아씨들>이 자꾸 생각나는 책이다. 소설의 등장인물들을 가장 괴롭히던 것이 바로 라틴어였기 때문이다. 당시 읽었던 유럽의 번역소설들에 곧잘 등장하던 것이 '라틴어의 지겨움'이었다. 그런데 이 책은...

저자 한동일 

번역  

출판사 흐름출판 

가장 완벽한 시작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7-26
  • 조회 수 357

제목과 표지가 주제를 다 이야기한다. 생명체의 일부분으로 이처럼 간단명료하게 생긴 것은 아마 없을 것이다. 그러니 '완벽'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는데 부담감도 꺼리낌도 없을 것이고. 그런데 그 알의 모양 이면에 숨은 이야기...

저자 팀 버케드 

번역 소슬기 

출판사 MiD 

왜 상인이 지배하는가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7-21
  • 조회 수 392

이 또한 확신에 가득한 화끈한 책이다. 간단명료한 구도를 기반으로 단호하게 서술하는 책이라는 이야기다. 저자는 결론을 뒤에 두고 흠미를 끌며 이야기를 펴나가는 방식에는 애초에 아무 관심이 없다. 본인이 상정한 구도, 즉...

저자  

번역  

출판사  

젓가락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7-13
  • 조회 수 383

젓가락 사용 설명서라는 책은 없다. 이 책의 한 문장이 이런데 이유는 그 방법이 어렵거나 쉬워서가 아니다. 젓가락을 써야 할 사람들은 다 쓰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젓가락을 쓰는 문화권의 네 나라인 중국, 일본, 베...

저자 Q. 에드워드 왕 

번역 김병순 

출판사 따비 

시험국민의 탄생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7-08
  • 조회 수 502

시험이라는 주제를 놓고 할 이야기가 부족한 한국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그게 한국이다. 이 책의 제목에서는 바로 그 상황의 다면을 집대성해 보여주겠다는 의지가 읽힌다. 과연 이 책은 도대체 한국에서 언제부터 시험이 ...

저자 이경숙 

번역  

출판사 푸른역사 

튀르크인 이야기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7-03
  • 조회 수 543

우리가 읽는 대개의 세계사책에는 1453년에 콘스탄티노플이 "함락되었다"고 서술되어 있다. 전혀 중립적이지 않은 시선이다. 이 책은 "함락시켰다"는 입장을 설명한다. 터번을 두르고 알지못하는 언어를 사용하며 무지막지하게 칼을 ...

저자 이희철 

번역  

출판사 리수 

문구의 과학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6-25
  • 조회 수 563

이런 제목의 책을 쓰는 건 일본사람들밖에 없을 것이라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우선 일본인들의 문구집착증 때문이다. 문구점을 테마파크 수준으로 만들어버리는 나라가 일본이다. 게다가 그 문구의 배경에 깔린 과학을 이렇게 ...

저자 와쿠이 요시유키, 와쿠이 사다미 

번역 최혜리 

출판사 유유 

모든 책의 역사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6-22
  • 조회 수 455

책의 역사에 관한 책이 여전히 나오는 걸로 봐서 책도 참 할 이야기가 많은 주제라는 생각이 든다. 두루마리, 코덱스, 전자책으로 이어지는 얼개에 도대체 어떤 걸 더 붙여서 서술을 할 수 있을까 하는 것이 독자로서의 관...

저자 우베 요쿰 

번역 박희라 

출판사 Mindcube 

원더랜드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6-07
  • 조회 수 434

책은 자동인형에서 시작한다. 이슬람 황금시대의 서적에 기록된 그 기계가 현실화되어 사람의 모양을 하고 글씨를 쓰기에 이르는 설명이다. 서기(writer)라고 이름붙은 그 인형을 만나 인생을 바꾼 여덟 살 꼬마가 곧 책에 등...

저자 스티브 존스 

번역 홍지수 

출판사 프런티어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