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치관의 탄생

조회 수 807 추천 수 0 2017.03.31 11:36:31
저자 : 이언 모리스 
공동저자 :  
번역 : 이재경 
출판사 : 반니 

value-origin.jpg



흥미로운 주제와 단호한 글쓰기가 묶인 책이다. 이처럼 단호한 문장을 구사하는 저자가 또 누구였나 기억이 가물가물할 따름이다. 아마 마르크스 정도? 책의 앞 부분에 등장하는 문장은 이렇다. "세상의 모든 학자는 환원주의자다. 이것을 부인하는 사람은 깊이 생각하지 않는 사람이다." 책의 마지막 꼭지 제목은 또 이렇다. "나의 견해는 언제나 옳다."


저자는 단호한 문장의 구사자답게 세계사를 세 마디로 나눈다. 수렵사회, 농경사회, 화석연료시대. 저자가 이들을 나누는 근거는 일인당 필요하고 사용하는 에너지의 차이다. 수렵사회에서 하루 몇 천 칼리리 정도를 사용하던 인류는 1970년대에 20만 칼로리 이상을 소모한다. 그리고 각 시대에 따라 가치관이 바뀌는데 저자가 다시 뽑아내는 가치관의 내용은 평등, 위계, 폭력이다. 각각 세 개의 주제가 매트릭스를 이루는 것이다.


저자의 수렵시대는 "개 이외에 어떤 동물도 사육하지 않고, 어떤 식물도 재배하지 않고, 야생에서 사냥과 채집과 어로활동으로 살아가는 것"이다. 이 시대의 사회는 위계가 적되 광범위하게 폭력적이다. 저자의 농경민은 "길들인 동식물을 주요 에너지원으로 삼는 사람들"이다. 이 시대는 불평등하고 위계가 뚜렷하되 덜 폭력적이다. 즉 폭력은 재한된 조직의 배타적 소유라는 것이다.


인간은 왜 수렵채집에서 농경으로 이동했을까. 여전히 학자들의 이견이 분분한 질문이기는 하다. 저자는 그 이동이 필연은 아니었다고 단언한다. 다만 세상이 따뜻해지고 현생인류가 진화하면서 선택적 압력이 가해졌을 따름이라는 것이다. 저자는 본인이 단언하는 그대로 유물론자임을 드러내고 있다.


저자는 종교를 농경시대의 산물로 간주한다. 18세기에 화석연료의 시대가 오면서 종교는 인간세의 중심에서 밀려나 세상은 세속화되기 시작했다고 진단한다. 종교를 포함하여 저자가 '가치관'에 대해 보이는 입장은 철저한 상대주의다. 지금 폭력을 부인하는 가치관은 이 시대의 결과물에 지나지 않으며 다른 세상에서는 그 폭력이 세상을 유지하는 자연스런 가치관의 하나였다는 것. 특정한 가치관은 그렇게 물질적 조건에 따라 태어나고 사라진다는 것.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저자 번역 출판사

문구의 과학 imagefile

  • [레벨:8]서현
  • 2017-06-25
  • 조회 수 291

이런 제목의 책을 쓰는 건 일본사람들밖에 없을 것이라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우선 일본인들의 문구집착증 때문이다. 문구점을 테마파크 수준으로 만들어버리는 나라가 일본이다. 게다가 그 문구의 배경에 깔린 과학을 이렇게 ...

저자 와쿠이 요시유키, 와쿠이 사다미 

번역 최혜리 

출판사 유유 

모든 책의 역사 imagefile

  • [레벨:8]서현
  • 2017-06-22
  • 조회 수 225

책의 역사에 관한 책이 여전히 나오는 걸로 봐서 책도 참 할 이야기가 많은 주제라는 생각이 든다. 두루마리, 코덱스, 전자책으로 이어지는 얼개에 도대체 어떤 걸 더 붙여서 서술을 할 수 있을까 하는 것이 독자로서의 관...

저자 우베 요쿰 

번역 박희라 

출판사 Mindcube 

원더랜드 imagefile

  • [레벨:8]서현
  • 2017-06-07
  • 조회 수 229

책은 자동인형에서 시작한다. 이슬람 황금시대의 서적에 기록된 그 기계가 현실화되어 사람의 모양을 하고 글씨를 쓰기에 이르는 설명이다. 서기(writer)라고 이름붙은 그 인형을 만나 인생을 바꾼 여덟 살 꼬마가 곧 책에 등...

저자 스티브 존스 

번역 홍지수 

출판사 프런티어 

한양도성 서울을 흐르다 imagefile [1]

  • [레벨:8]서현
  • 2017-05-31
  • 조회 수 402

한양도성에 관한 책이 가끔 등장한다. 세상이 바뀐 것이다. 서울성곽으로 불리던 그 구조물이 있는지도 모르던 사람들의 도시가 그 구조물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자는 도시로 바뀐 것이니. 이 책은 그 한양도성에 관한 책 ...

저자 신희권 

번역  

출판사 북촌 

건축왕, 경성을 만들다 imagefile

  • [레벨:8]서현
  • 2017-05-25
  • 조회 수 1082

이 책에서 건축왕으로 지칭된 정세권이라는 이름을 처음 접한 것은 논문지도를 통해서였다. 익선동 166번지의 도시구조를 연구하는 논문을 쓰겠다고 나선 학생의 지도교수가 바로 나였다. 그때 건양사라는 이름도 처음 들었다. 그...

저자 김경민 

번역  

출판사 이마 

인포메이션 imagefile

  • [레벨:8]서현
  • 2017-05-11
  • 조회 수 540

디지털이라고 하면 아날로그라는 연속 신호를 0과 1로 분할한 것이다. 하나도 신기하게 들리지 않는다. 내가 처음 포트란이라는 컴퓨터언어를 배울 때 천공카드를 썼다. 종이에구멍이 뚫렸는지 막혔는지를 읽겠다는 걸 대수롭게 ...

저자 제임스 글릭 

번역 박래선, 김태훈. 감수 김상욱 

출판사 동아시아 

대한민국 마음 보고서 imagefile

  • [레벨:8]서현
  • 2017-04-26
  • 조회 수 574

제목으로 봐서는 사회학적 대한민국 분석서적일 듯 하다. 그러나 항상 그렇듯이 작게 쓰인 부제가 더 내용을 잘 알려주는데 중요한 단어는 심리학이다. 정신과 의사가 쓴 책이다. 사회학자가 거시적 흐름을 본다면 정신과 의사...

저자  

번역  

출판사  

가장 오래 살아남은 것들을 향한 탐험 imagefile

  • [레벨:8]서현
  • 2017-04-18
  • 조회 수 765

저자에게 경의를 표해야 한다. 도서관의 미로를 헤매서는 절대로 쓸 수 없는 책이다. 사람을 싣고 다니는 바퀴의 뒷자리에 앉아서는 도저히 갈 수 없는 그곳에 이르러서야 쓸 수 있는 책이다. 그곳은 숲이되 인간이 곧게 두...

저자 피오트르 나스크레츠키 

번역 지여울 

출판사 글항아리 

가치관의 탄생 imagefile

  • [레벨:8]서현
  • 2017-03-31
  • 조회 수 807

흥미로운 주제와 단호한 글쓰기가 묶인 책이다. 이처럼 단호한 문장을 구사하는 저자가 또 누구였나 기억이 가물가물할 따름이다. 아마 마르크스 정도? 책의 앞 부분에 등장하는 문장은 이렇다. "세상의 모든 학자는 환원주의자...

저자 이언 모리스 

번역 이재경 

출판사 반니 

비행의 발견 imagefile

  • [레벨:8]서현
  • 2017-03-20
  • 조회 수 819

"생텍쥐페리의 <야간비행> 이후에 비행에 관해 이렇게 환상적인 책은 없었다." 책의 뒷표지에 이렇게 적혀있다. 나는 여기 동의한다. 차이라면 생텍쥐베리가 프로펠러 비행기를 몰았다면 이번 저자, 파일럿은 보잉 747을 몬다는 것...

저자 마크 밴호네커 

번역 나시윤 

출판사 ㅂㅍ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