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우주

조회 수 441 추천 수 0 2018.02.06 22:40:38
저자 : 브라이언 콕스, 앤드루 코헨 
공동저자 :  
번역 : 노태북 
출판사 : 반니 

universe-human.jpg


BBC에서 제작한 중력실험 영상이 돌아다니고 있다. 실험실에서 쇠공과 깃털을 동시에 떨어뜨리는 실험이다. 진공상태라면 동시에 바닥에 떨어진다고 배웠지만 실제로 본 적이 없던 상황을 보여주는 실험이다. 동시에 떨어졌다. 갈릴레이가 이걸 봤다면 회심이 미소를 띄었을 것이다. 이 동영상이 포함된 시리즈를 바탕으로 동일한 제목으로 엮은 책이다.


제목에 '인간'이 들어간 것이 중요하다. 이 우주에서 인간이 무엇이냐는 걸 묻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철학적 질문은 아니고 과학적 질문이다. 과연 책의 전개는 논리적이다. 각 꼭지의 제목은 이렇다. 우리는 어디에 있는가, 우주에는 우리만 있는가, 우리는 누구인가, 우리는 왜 여기 있는가, 우리의 미래는 어떻게 되는가.


칼 세이건의 <코스모스>를 읽고 과학자가 되기로 했다는 저자이니 그 내용이 빠질 수 없다. 바로 드레이크방정식이다. 이 우주에서 도대체 우리와 같은 정도의 지적 생명체가 얼마나 있을까를 가능성의 곱셈으로 찾아나가는 그 방정식. 기억에 <코스모스>에서는 10개 정도였다. 이 책에서는 <코스모스>보다 좀더 자세하게 그 방정식을 전개시킨다.


그래서 가장 궁금하고 중요한 질문은 우리말고 누군가가 과연 어딘가에 있기는 한 거냐는 것이다. 답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문제를 푸는 것과 답이 있는지 모르고 문제를 푸는 것은 전혀 다른 세계다. 그래서 결국 이야기가 이르러야 할 지점은 미래다. 우리의 미래는 도대체 어떻게 되겠느냐는 이야기.


저자는 인간의 미래에 대해 '낙관적'이라는 단어를 사용한다. 80%의 에너지를 화석연료 소각에서 얻는 현실에서 핵융합이 대안일 것이라는 입장표명과 함께. 그럼에도 책의 맺음말에는 인간의 죽음에 관한 불안감이 뭉쳐있는 음악, 말러의 9번 교향곡이 인용된다. 마침 이 마지막 부분을 읽을 때 그 교향곡의 4악장을 듣고 있던 터라 깜짝 놀랐다. 무지하게, 가장 느리게 연주하라고 악상기호를 써놓은 이 음악의 표기가 'ersterbend(죽어감)'이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저자 번역 출판사

그와 나 사이를 걷다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8-02-19
  • 조회 수 307

등장인물들의 공통분모를 찾기 대단히 어렵다. 박인환, 방정환, 이중섭, 차중락, 김말봉, 오세창, 조봉암, 안창호 등. 공통분모를 찾기 어려워, 다 한국사람들이네 하면 다른 사람 이름이 또 들어선다. 아사카와 다쿠미. 공통분모...

저자 김영식 

번역  

출판사 호메로스 

한국인은 왜 이렇게 먹을까?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8-02-18
  • 조회 수 672

저자가 구체적으로 꺼내든 질문은 책 제목보다 훨씬 더 다양하고 흥미롭다. 왜 그 많던 도자기식기가 사라졌을까? 왜 밥을 스테인리스스틸 그릇에 담을까? 왜 숟가락과 젓가락을 함께 사용할까? 왜 밥, 국, 반찬을 한꺼번에 ...

저자 주영하 

번역  

출판사 후마니스트 

인간의 우주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8-02-06
  • 조회 수 441

BBC에서 제작한 중력실험 영상이 돌아다니고 있다. 실험실에서 쇠공과 깃털을 동시에 떨어뜨리는 실험이다. 진공상태라면 동시에 바닥에 떨어진다고 배웠지만 실제로 본 적이 없던 상황을 보여주는 실험이다. 동시에 떨어졌다. 갈...

저자 브라이언 콕스, 앤드루 코헨 

번역 노태북 

출판사 반니 

아픔이 길이 되려면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8-02-01
  • 조회 수 404

연말이면 각 신문사에서 올해의 신간을 선정한다. 모든 신문사의 목록에 빠지지 않고 등장했던 책이고 심지어 몇 신문사에서는 가장 중요한 신간에 선정되었던 책이다. 그 선정배경만 고루 읽어도 이미 책을 다 읽은 것 같은 ...

저자 김승섭 

번역  

출판사 동아시아 

권력은 왜 역사를 지배하려 하는가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8-01-31
  • 조회 수 445

"이제 인도민족주의자들은 인도식 <환단고기>를 써나간다." 이 문장에서 웃음이 터져 나왔다. 한국에 우글거리는 민족신비주의자들이 몽땅 합쳐져서 이상한 인도인들과 겹쳐보이는 순간이었다. 저자는 저 냉정한 서술 <아프리카에는 ...

저자 윤상욱 

번역  

출판사 시공사 

거주박물지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8-01-28
  • 조회 수 376

제목 그대로 우리 주거 문화에 대한 거의 모든 이야기다. 그래서 우리 주거의 다수를 점유하기 시작한 아파트 이야기가 당연히 가장 많다. 시기로는 아파트가 유력한 중산층의 주거로 자리잡기 시작한 70년대가 가장 많이 등장...

저자 박철수 

번역  

출판사 집 

에덴의 용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8-01-25
  • 조회 수 320

출간된 지 꼭 40년을 맞은 책이다. 한글 번역본이 나온 것이 2006년이니 이것도 꽤 오래 되었다. 퓰리처상을 받은 저술인데 있는지도 모르다가 뒤늦게 읽은 것이다. 저자는 설명이 필요 없는 바로 칼 세이건. 문제는 천문학 ...

저자 칼 세이건 

번역 임지원 

출판사 사이언스 북스 

한식의 품격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8-01-17
  • 조회 수 550

먹는 문제에 별 관심, 혹은 취향이 없는 내가 읽은 음식관련 책이다. 내가 그간 읽은 음식책은 음식의 문화사, 혹은 과학이라는 관점에서 본 요리 정도로 구분될 것이다. 그런 갈래에 포함되지 않는 이 요리책을 집은 이유는...

저자 이용재 

번역  

출판사 반비 

한국사람 만들기 I, II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8-01-10
  • 조회 수 1045

미국 대학도서관에서 <朝鮮民族>이라는 책을 보고 깜짝 놀란 적이 있다. 사진으로 이루어진 책이었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넓은 곳의 다양한 모습이 들어있었기 때문이다. 이 책은 나를 놀라게 했던 그 책의 학문적 설명이겠...

저자 함재봉 

번역  

출판사 아산서원 

제국대학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8-01-05
  • 조회 수 558

일본식 알맹이에 미국식 껍데기를 덮은 것이 우리 교육의 현주소라는 것이 내 생각이었다. 껍데기는 6334로 명확하다. 이에 비해 일본식이 틀림없는 알맹이에서는 어디까지가 일본식인지는 잘 드러나지 않았다. 이 책은 일본 제...

저자 아마노 이쿠오 

번역 박광현, 정종현 

출판사 산처럼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