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는 기억이다

조회 수 814 추천 수 0 2017.11.22 21:30:02
저자 : 도시사학회 기획 
공동저자 : 주경철, 민유기 등 
번역 :  
출판사 : 서해문집 

memory-city.jpg



당연하다. 도시에는 기억이 묻어있다. 이 책은 어떻게 인간들이 도시에 기억을 입혀왔느냐는 이야기다. 즉 자신들의 흔적을 도시에 어떤 방식으로 남기고자 해왔느냐는 이야기인 것이다. 그 의지는 당연히 강조와 왜곡의 과정을 거치게 된다. 책에는 모두 13개의 사례가 들어가 있다. 그들은 어떻게 역사를 도시에 쓰고자 했느냐는 사례들.


책은 그 지명의 현재 위치가 어디인지도 정확하지 않은 사례, 마라톤에서 시작한다. 승전한 그리스인들이 그 승전을 도시에 남기고자 했고 그 노력들이 또 기록으로 남아있다. 그리고 또 남은 것은 그 기록의 이런 저런 물리적 결과물들. 책은 이어 로마, 피렌체, 베네치아를 거쳐 암스텔담, 트라팔가를 거친다. 그리고 결국 우리에게 널리 알려진 그 곳, 히틀러시대의 베를린에 이른다.


베네치아에서 가장 중요한 공간을 짚는다면 산마르코광장, 산마르코 대성당이겠다. 그리고 도시를 둘러싼 상징은 날개달린 사자겠고. 사건의 발단은 알렉산드리아에 있던 산마르코의 유해가 베네치아에 옮겨지는 데서 시작한다. 결국 베네치아는 그 유해가 자신들에게 와야 하는 논리적 근거를 만들어내고 나폴레옹 점령과 파시스트 정권을 거치면서 사자는 베네치아의 상징으로 자리잡게 되더라는 이야기. 그 상징에는 치열한 의지와 작전이 개입되어 있다는 뜨거운 사례겠다.


그래서 결국 극단적인 사례로 게르마니아가 호출되게 된다. 히틀러의 광적인 의지가 어떻게 도시를 바꾸려고 노력했는지의 사연들. 그런 전체주의적 의지와 대비되는 것은 암스텔담의 운하구역이나 빈의 링슈트라세다. 주어진 규칙과 제약 안에서 개인들의 치열한 움직임이 어떻게 집합적으로 도시를 형성했는지 보여주는 사례들이다. 결국 책의 마무리는 미국이다. 미국의 911이 어떻게 기억되는가의 이야기. 거기는 비극적 사건의 기억 말고도 여전히 최대한의 이윤을 확보하려는 경제적 동기도 개입된다. 그런 변수들이 교차하면서 만들어진 것이 지금 911 메모리얼의 모습이고. 


13명의 저자가 쓴 책이라고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일관된 서술을 유지하는 책이다. 논지의 전개방식, 문장이 수준들이 모두 그렇다. 사전의 집중적인 조정이었는지 편집자의 과감한 개입이었는지 알 길이 없다. 두 세 꼭지 건지면 다행이라고 읽기 시작한 책인데 전체 꼭지가 다 충실하여 오히려 당황스럽기까지 하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저자 번역 출판사

아름다움은 왜 진리인가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0-05-11
  • 조회 수 22360

참으로 우아한 제목이다. 여기서 아름다움은 성형외과의 노력의 결과가 아니고 우아하고 간단명료한 것에서 우러나는 그런 모습일 것이다. 제목과 달리 책은 무지 어렵다. 저자의 글쓰기 방식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고 ...

저자 이언 스튜어트 

번역 안재권, 안기연 

출판사 승산 

상상의 아테네, 베를린.도쿄.서울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5-12-01
  • 조회 수 16463

책에는 세 도시가 나온다. 그러나 여기에는 시대가 합쳐져야 제대로 책이 읽한다. 프로이센 시대의 베를린, 메이지 시대의 도쿄, 그리고 식민지 시대의 서울이다. 말하자면 슁켈로 대변되는 프로이센 시대의 베를린이 어떻게 지...

저자 전진성 

번역  

출판사 천녕의상상 

타이포그래피의 탄생 imagefile [3]

  • [레벨:9]서현
  • 2010-03-25
  • 조회 수 13426

타이포그래피(Typography)는 칼리그래피(Calligraphy)를 밀치고 들어온 작업의 이름이다. 구텐베르크의 활판인쇄술 이후 서도, 서법, 서예는 별 의미가 없어지고 글꼴이 남게 되었다. 이 책은 50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알파벳을 갈고...

저자 로빈 도드 

번역 김경선 

출판사 홍디자인 

나, 건축가 안도 다다오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0-01-05
  • 조회 수 10171

글은 거칠다고는 할 수 없어도 투박하다. 일관된 내용을 순서대로 설명하겠다는 의지가 저자에게는 없다. 그냥 스스로를 드러낼 따름이다. 이 책은 제목 그대로 안도 다다오가 쓴 안도 다다오이기 때문이다. 그러기에 그가 ...

저자 안도 다다오 

번역 이규원 

출판사 안그라픽스 

부르주아의 유쾌한 사생활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1-12-23
  • 조회 수 9827

20세기 초반 르꼬르비제가 "주택은 살기 위한 기계"라고 하면서 개탄한 주택 풍경이 있다. 카펫이 깔리고 벽에 이것저것이 주렁주렁 매달린 모습이다. 이 책은 바로 그 개탄의 대상이었던 모습이 어떤 배경으로 프랑스에 등...

저자 이지은 

번역  

출판사 지안 

도시의 승리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1-08-29
  • 조회 수 9208

책의 내용을 제목이 간단히 설명하고 있다. 인간은 도시에 의해 더 풍요롭고 행복해졌다. 따라서 우리는 여전히 도시를 더 높고 더 고밀하게 만들어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쉽지 않은 단호함인데 이 경제학자는 자신의 유년...

저자 에드워드 글레이저 

번역 이진원 

출판사 해냄 

마이 코리안 델리 imagefile [2]

  • [레벨:9]서현
  • 2011-08-12
  • 조회 수 8946

저자와 같은 사람들을 미국에서 부르는 단어는 WASP(White Anglo-Saxon Puritan)이다. 그런데 이 저자는 심지어 태생도 보스톤의 플리머스다. 청교도들이 영국을 떠나 기착한 첫 근거지. 말하자면 골수 정통 미국인이라고...

저자 벤 라이더 하우 

번역 이수영 

출판사 정은문고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0-04-07
  • 조회 수 8794

우리가 얻는 정보의 절대적인 양은 시각적인 것이다. 그렇다면 본다는 것은 무엇인가. 눈은 단말기관일 따름이다. 결국 본다는 것은 두뇌가 집행하는 행동이고 그것은 안다는 것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 다시 안다는 것은 본...

저자 마틴 켐프 

번역 오숙은 

출판사 을유문화사 

콘크리트 유토피아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1-10-06
  • 조회 수 8555

표지 사진과 제목만으로도 저자가 무슨 이야기를 하려고 하는지 짐작할 수 있을 법하다. 바로 그 <아파트공화국>과 같은 궤에 걸리는 책이 아니겠느냐는 것이다. 예단이 크게 틀린 것도 아니지만 문제는 어떤 방식으로 서술...

저자 박해천 

번역  

출판사 자음과 모음 

순성의 즐거움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0-12-16
  • 조회 수 8078

순성(巡城)은 말 그대로 성을 돈다는 이야기다. 여기서의 대상은 서울성곽. 서울성곽을 따라서 시계방향으로 한바퀴 돌면서 눈 앞에 펼쳐지는 풍광과 묻힌 역사를 서술한 책이다. 갑자기 서울성곽을 돌기 시작한 저자는 마침...

저자 김도형 

번역  

출판사 효형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