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뒤흔든 사상

조회 수 602 추천 수 0 2017.10.24 10:34:32
저자 : 김호기 
공동저자 :  
번역 :  
출판사 : 메디치 

thinking-world.jpg



제목 앞에 숨은 단어는 '20세기 후반'이겠다. 그리고 그 사상을 담은 매체는 책이라는 전제가 숨어있다. 어떤 책은 세상을 흔들었고 어떤 책은 흔들린 세상의 모습을 날카롭게 진단했다. 그 진단을 통해 우리가 살고 있는 사회의 모습을 자각할 수 있었다는 이야기.


여기 호명된 책은 도합 40권이다. 문학과 역사, 철학과 자연과학, 정치와 경제, 사회, 그리고 나머지들이다. 나머지에 들어간 것은 문화, 여성, 환경, 지식인 정도의 '기타'에 해당할 내용들이다. 사회학자인 저자는 본인의 편향성 때문이라고 쓰고 있지만 선발의 공정성에 크게 이의를 제기할 것도 없어 보인다. 문제는 대표로 뽑히기 위해 뽑힌 40권 외에 적지 않은 연관서를 저자가 호명하고 있다는 것.


이런 책이 갖는 가치는 전체를 조감하는 시각을 갖게 한다는 것이다. 20세기 후반 인간이 군집한 세상에 어떤 거시적 흐름이 있었는지 맥을 짚을 수 있게 한다는 것. 내 판단으로는 그 맥을 짚어주는 사람이 바로 선생이다. 말하자면 학생들에게 사고의 좌표를 설정하는 힘을 갖게 하는 사람이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탁월한 선생이겠다. 


이 책의 미덕은 책의 제목을 호명하는데서 끝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가장 중요한 것, 그것은 그 책들과 저자의 사고가 한국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를 잊지 않고 설명한다는 것이다. 그 덕에 저자가 읽기를 권하는 책의 수량은 사정없이 늘어난다. 그럼에도 결국 한국의 이야기를 빼놓으면 그 추천은 "접시닦이가 빌려온 학문"에 지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이 저자는 독자의 사정을 봐주지 않는다. 나는 존 롤스의 <정의론>을 밑줄 치며 읽다가 1/10도 넘기지 못하고 중단했다. 페르낭 브로델의 <물질문명과 자본주의>는 번역본 기준으로 여섯 권이다. 나중에 번역자를 만났는데 그 책을 어떻게 다 읽었느냐고 기이해 했다. 20세기 후반이 아니고 인류사를 뒤흔든 사상을 잠깐 생각했다. 종교의 경전이 아니라면 <프린키피아>, <천체의 회전에 관하여>, <종의 기원>, <자본론> 등이 생각났다. 비교하니 20세기 후반은 과학의 시대는 아니었다는 생각이 든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저자 번역 출판사

나의 생명수업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12-28
  • 조회 수 383

온도로 따지면 딱 포유류의 체온같은 책이다. 차갑지도 뜨겁지도 않고 적당히 따뜻한 책. 소박하고 진실한 모습으로 자연을 보고 자연 속에서 살고 자연을 공부하는 학자가 오랜 시간 쌓은 원고를 엮은 책이다. 제목도 그래서...

저자 김성호 

번역  

출판사 웅진지식하우스 

지방도시 살생부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12-28
  • 조회 수 613

자극적 제목이다. 말 그대로 지방도시들이 곧 죽을 것이라는 것이다. 물론 모든 도시는 아니되 적지 않은 도시들이. 문제는 왜 그 도시들이 죽을 것이며, 어떻게 죽을 지경에 이르렀으며, 살아날 길이 있기는 하냐는 것이다. ...

저자 마강래 

번역  

출판사 개마고원 

한국 테크노컬처-연대기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12-15
  • 조회 수 564

시기로 보면 현대고 공간으로 보면 한국이다. 그곳의 과학기술이 만들어내는 사회적 풍경이 어떤 것이냐는 이야기다. 현대의 일상에서 과학기술이 들어있지 않는 곳이 없을 것이니 거의 전 사회풍경이 다 담긴다고 해야 할 것이...

저자 임태훈 외 

번역  

출판사 알마 

지식의 사회사 1,2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12-10
  • 조회 수 588

동일한 제목으로 동시에 한글번역본이 출간되었지만 원문은 서로 다른 시기에 출간된 두 책이다. 부제가 각각 '구텐베르크에서 디드로까지', '백과전서에서 위키백과'까지로 되어있어서 연대기적 지식발달사가 아닐까 짐작했지만 전...

저자 피터 버크 

번역 박광식 

출판사 민음사 

도시는 기억이다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11-22
  • 조회 수 856

당연하다. 도시에는 기억이 묻어있다. 이 책은 어떻게 인간들이 도시에 기억을 입혀왔느냐는 이야기다. 즉 자신들의 흔적을 도시에 어떤 방식으로 남기고자 해왔느냐는 이야기인 것이다. 그 의지는 당연히 강조와 왜곡의 과정을 ...

저자 도시사학회 기획 

번역  

출판사 서해문집 

소비의 역사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11-22
  • 조회 수 429

제목에는 '역사'라고 붙어있지만 일반적으로 그 단어에서 연상할 수 있는 그런 통사책은 아니다. 시간으로 보면 18세기 이후의 이야기가 주종이고 공간으로는 유럽과 미국이다. 사실 이 주제로 통사를 쓸 수 있으리라 기대하기...

저자 설혜심 

번역  

출판사 휴머니스트 

냉전, 분단 그리고 도시화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11-13
  • 조회 수 656

"남북한 도시화의 비교와 전망"을 연구하는 사회학자가 있다는 것에 좀 놀랐다. 1945년 동일한 지점에서 출발했으나 사회주의와 자본주의의 다른 축으로 발전해온 두 사회의 도시. 사회적으로 비극이라면 이게 바로 우리의 이야기...

저자 장세훈 

번역  

출판사 알트 

세상을 뒤흔든 사상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10-24
  • 조회 수 602

제목 앞에 숨은 단어는 '20세기 후반'이겠다. 그리고 그 사상을 담은 매체는 책이라는 전제가 숨어있다. 어떤 책은 세상을 흔들었고 어떤 책은 흔들린 세상의 모습을 날카롭게 진단했다. 그 진단을 통해 우리가 살고 있는 사...

저자 김호기 

번역  

출판사 메디치 

실크로드 세계사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10-10
  • 조회 수 837

역사책답게 본문이 900쪽에 이르는 벽돌책이다. 그럼에도 책은 시종일관 흥미진진하게 읽힌다. 가장 큰 힘은 역사책을 소설처럼 써나간 저자의 능력이다. 저자는 육중한 문장을 교훈조로 연결해 나가지 않는다. 다만 흥미로운 사...

저자 피터 프랭코판 

번역 이재환 

출판사 책과함께 

사이언스 앤 더 시티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9-29
  • 조회 수 596

미국의 드라마 제목에 기대고 있음이 보이는 제목이다. 도시가 작동하는 데 배경에 깔린 과학이 어떤 것이냐는 질문의 대답이다. 좀더 정확히 말하면 과학보다는 어떤 엔지니어링이 도시에 깔려있느냐는 것이 옳다고 느껴진다. ...

저자 로리 윙클리스 

번역 이재경 

출판사 반니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