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에서 가르쳐주지 않는 일본사

조회 수 475 추천 수 0 2017.09.08 11:21:31
저자 : 신상목 
공동저자 :  
번역 :  
출판사 : 뿌리와 이파리 

japan-edo.jpg



결국 이 책은 반성문이라고 해야 할 것이다. 임진왜란 이후 조선이 만든 사회에 대한 반성문이다. 그 영향이 오늘까지 이르고 있으나 여전히 상대방을 잘 모르는 현실에 대한 반성문. 굳이 책 제목을 그리 붙인 것도 우리가 잘 모르고 있다는 걸 강조하려는 의도겠다. 반성을 위해 들여다 봐야 할 것이 바로 일본의 에도시대고.


책에는 대비가 되는 사건이 등장한다. 조선에 <대동여지도>가 있다면 일본에는 <이즈노>가 있다고 한다. 이 일본 최초의 실측지도를 그린 이노 다다카카는 나이 50대에 지도제작에 착수한다. 1800년 홋카이도에서 시작한 9인의 측량대가 6개월에 걸쳐 측량한 데이터는 지도가 되어 막부에 제출된다. 막부는 동일본 전체의 지도제작을 의뢰하고 결과물에 영예와 포상으로 전폭적으로 보답한다. 이 책에 등장한 그 지도의 사진은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다. 엇비슷한 시기에 어찌 죽었는지도 모르는 김정호의 이야기와 너무 다른 결말이다.


도공 이삼평의 이야기는 이제 알려질만큼 알려져있다. 책은 그 과정을 좀더 자세히 설명한다. 책에 등장하는 이삼평은 지칠줄 모르는 호기심과 개발의욕의 소유자다. 도자기의 신이 된 그는 조선보다 훨씬 뒤처졌던 일본도자기를 세계 최고로 올려놓는다. 그가 조선에 있었다면 이름 석 자가 지금 남아있었을까. 결국 개인이 문제가 아니고 사회제도와문화의 문제라는 것.


책은 출판, 교육, 의학, 사전, 의류, 화폐가 어떻게 에도시대에 화려하게 꽃피었는지 설명한다. 그 배경에 깔려있는 가장 중요한 두 제도는 참근교대와 천하보청이라고 저자는 진단한다. 쇼군이 다이묘들에게 부과하는 공공사업역무였던 천하보청이 어떻게 에도를 자극하고 발전시켰는지의 과정은 읽는 내내 감탄이 나온다.


저자는 외무고시에 합격하여 일본에 근부하던 외교관이었다. 외교부를 퇴직하고 현재 서울에서 우동집을 경영하는 엘리트 저자가 이런 반성문을 쓴 것은 일본과 한국에 대한 애정 때문일 것이다. 마음대로 선택할 수 없는 대상이고 이미 주어진 상수이기에 안고 갈 수 밖에 없는 대상들에 대한 애정.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저자 번역 출판사

세상을 뒤흔든 사상 new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10-24
  • 조회 수 34

제목 앞에 숨은 단어는 '20세기 후반'이겠다. 그리고 그 사상을 담은 매체는 책이라는 전제가 숨어있다. 어떤 책은 세상을 흔들었고 어떤 책은 흔들린 세상의 모습을 날카롭게 진단했다. 그 진단을 통해 우리가 살고 있는 사...

저자 김호기 

번역  

출판사 메디치 

실크로드 세계사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10-10
  • 조회 수 691

역사책답게 본문이 900쪽에 이르는 벽돌책이다. 그럼에도 책은 시종일관 흥미진진하게 읽힌다. 가장 큰 힘은 역사책을 소설처럼 써나간 저자의 능력이다. 저자는 육중한 문장을 교훈조로 연결해 나가지 않는다. 다만 흥미로운 사...

저자 피터 프랭코판 

번역 이재환 

출판사 책과함께 

사이언스 앤 더 시티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9-29
  • 조회 수 445

미국의 드라마 제목에 기대고 있음이 보이는 제목이다. 도시가 작동하는 데 배경에 깔린 과학이 어떤 것이냐는 질문의 대답이다. 좀더 정확히 말하면 과학보다는 어떤 엔지니어링이 도시에 깔려있느냐는 것이 옳다고 느껴진다. ...

저자 로리 윙클리스 

번역 이재경 

출판사 반니 

조선자본주의공화국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9-10
  • 조회 수 469

북한에 관한 소식이 하루가 다르다. 핵무기에 관한 내용 뿐 아니라 북한의 사회와 경제에 관한 내용도 그렇다. 국제적인 경제봉쇄에도 불구하고 평양의 경제적 변화는 신기할 정도여서 그 소식이 2017년의 것이 맞는지 확인해야...

저자 다니엘 튜더, 제임스 피어슨 

번역 전병근 

출판사 비아북 

학교에서 가르쳐주지 않는 일본사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9-08
  • 조회 수 475

결국 이 책은 반성문이라고 해야 할 것이다. 임진왜란 이후 조선이 만든 사회에 대한 반성문이다. 그 영향이 오늘까지 이르고 있으나 여전히 상대방을 잘 모르는 현실에 대한 반성문. 굳이 책 제목을 그리 붙인 것도 우리가...

저자 신상목 

번역  

출판사 뿌리와 이파리 

도시의 재구성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9-08
  • 조회 수 515

책은 상수, 서촌, 연남을 들여다보는 데서 시작한다. 흔히 하는 말로 '뜨는' 동네들이다. 그리고 이어 등장하는 단어는 '젠트리피케이션'이다. 저자는 사람들이 몰려오고 임대료가 올라 기존의 상인이 밀려나는 상황을 투자자의...

저자 음성원 

번역  

출판사 이데아 

커넥토그래피혁명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8-28
  • 조회 수 253

베스트팔렌조약의 약발이 이미 다 떨어졌다고 주장하는 책이다. 국경과 영토가 이미 시대의 화두가 아니라는 이야기. 저자가 그 너머에 있는 것으로 지목하는 것은 연결이다. 제반 공급망. 저자가 주목하는 바, 그 공급망이 실...

저자 파라그 카나 

번역 고영태 

출판사 사회평론 

부탄 행복의 비밀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8-24
  • 조회 수 390

인천공항에서 서울로 올때면 거리의 풍경이 항상 새삼스럽다. 외국여행이 주는 가치는 그런 객관화의 기회일 것이다. 부탄에 다녀와서 본 거리 풍경은 좀더 색달랐다. 우리가 얼마나 미국와 유럽에 의지하고 기탁해서 살아왔는지...

저자 박진도 

번역  

출판사 한울아카데미 

라틴어수업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8-04
  • 조회 수 343

어릴 적 읽은 소설 <작은 아씨들>이 자꾸 생각나는 책이다. 소설의 등장인물들을 가장 괴롭히던 것이 바로 라틴어였기 때문이다. 당시 읽었던 유럽의 번역소설들에 곧잘 등장하던 것이 '라틴어의 지겨움'이었다. 그런데 이 책은...

저자 한동일 

번역  

출판사 흐름출판 

가장 완벽한 시작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7-26
  • 조회 수 335

제목과 표지가 주제를 다 이야기한다. 생명체의 일부분으로 이처럼 간단명료하게 생긴 것은 아마 없을 것이다. 그러니 '완벽'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는데 부담감도 꺼리낌도 없을 것이고. 그런데 그 알의 모양 이면에 숨은 이야기...

저자 팀 버케드 

번역 소슬기 

출판사 Mi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