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완벽한 시작

조회 수 372 추천 수 0 2017.07.26 12:42:57
저자 : 팀 버케드 
공동저자 :  
번역 : 소슬기 
출판사 : MiD 

egg-perfect.jpg



제목과 표지가 주제를 다 이야기한다. 생명체의 일부분으로 이처럼 간단명료하게 생긴 것은 아마 없을 것이다. 그러니 '완벽'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는데 부담감도 꺼리낌도 없을 것이고. 그런데 그 알의 모양 이면에 숨은 이야기를 우리가 거의 모른다는 게 문제겠다. 바다오리를 전공으로 삼은 저자가 알껍질부터 차곡차곡 알 내부로 들어가면서 쓴 책이다.


좀 허탈하게 저자의 이야기를 옮기면 우리는 알에 대해서 알아야 할 것이 아직도 무지 많다는 것이다. 즉 너무 모른다. 이런 상황이 벌어진 것은 다 비슷해보이는 알의 모양에도 불구하고 그런 모양에 이르러야 하는 새들의 조건이 천차만별인 것이다. 속 편하게 수렴진화라고 할 수도 있겠다. 하지만 저자가 그런 단어를 사용하지 않는 이유는 참으로 다양한 변수들이 그 모양에 숨어있기 때문이다. 


횟집 식탁에 등장하는 메추리알이 계속 생각났다. 도대체 그 무늬는 왜 생긴 것일까. 과학자들이 아직도 그 이유는 모른다는 게 저자의 설명이다. 새가 알을 숨겨야 하는 건지, 드러내야 하는 건지. 질문은 끊어지지 않는다. 그 무늬는 어느 시점에 인쇄되는 것일까. 그 무늬의 재료는 무엇일까 등.


새의 알들이 대개 달걀과 비슷한 모양일 것으로 짐작을 했는데 그것도 아니다. 공에 가까운 알, 서양 배에 가까운 알, 길쭉한 알 등 참으로 다양하다. 또 질문은 그럼 왜 그렇게 다 다를까. 알의 뭉툭한 부분과 뾰족한 부분은 어디부터 산란이 될까. 저자의 답은 다 제각각이라는 것이고 그 이유도 아직 모른다는 것이다.


아직 모르는 것 투성이라는 책에서 이것이 완벽하다고 주장하는 이유는 따로 있다. 그것이 생명을 잉태하기 위한 놀라운 장치라는 점 때문이다. 우리가 흰자라로 부르는 그 단백질 덩이리가 난각을 통과한 외부 세균을 막아내는 메커니즘은 경탄 그 자체다. 책을 보니 노른자가 콜레스트롤이 높다던 이야기도 이해가 된다. 노른자는 식품이 아니라 생명을 운반하는 부분이니 거기 가장 집약적으로 열량을 확보하는 길이 달리 있겠느냐는 생각이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저자 번역 출판사

도시의 재구성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9-08
  • 조회 수 572

책은 상수, 서촌, 연남을 들여다보는 데서 시작한다. 흔히 하는 말로 '뜨는' 동네들이다. 그리고 이어 등장하는 단어는 '젠트리피케이션'이다. 저자는 사람들이 몰려오고 임대료가 올라 기존의 상인이 밀려나는 상황을 투자자의...

저자 음성원 

번역  

출판사 이데아 

커넥토그래피혁명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8-28
  • 조회 수 300

베스트팔렌조약의 약발이 이미 다 떨어졌다고 주장하는 책이다. 국경과 영토가 이미 시대의 화두가 아니라는 이야기. 저자가 그 너머에 있는 것으로 지목하는 것은 연결이다. 제반 공급망. 저자가 주목하는 바, 그 공급망이 실...

저자 파라그 카나 

번역 고영태 

출판사 사회평론 

부탄 행복의 비밀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8-24
  • 조회 수 419

인천공항에서 서울로 올때면 거리의 풍경이 항상 새삼스럽다. 외국여행이 주는 가치는 그런 객관화의 기회일 것이다. 부탄에 다녀와서 본 거리 풍경은 좀더 색달랐다. 우리가 얼마나 미국와 유럽에 의지하고 기탁해서 살아왔는지...

저자 박진도 

번역  

출판사 한울아카데미 

라틴어수업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8-04
  • 조회 수 402

어릴 적 읽은 소설 <작은 아씨들>이 자꾸 생각나는 책이다. 소설의 등장인물들을 가장 괴롭히던 것이 바로 라틴어였기 때문이다. 당시 읽었던 유럽의 번역소설들에 곧잘 등장하던 것이 '라틴어의 지겨움'이었다. 그런데 이 책은...

저자 한동일 

번역  

출판사 흐름출판 

가장 완벽한 시작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7-26
  • 조회 수 372

제목과 표지가 주제를 다 이야기한다. 생명체의 일부분으로 이처럼 간단명료하게 생긴 것은 아마 없을 것이다. 그러니 '완벽'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는데 부담감도 꺼리낌도 없을 것이고. 그런데 그 알의 모양 이면에 숨은 이야기...

저자 팀 버케드 

번역 소슬기 

출판사 MiD 

왜 상인이 지배하는가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7-21
  • 조회 수 403

이 또한 확신에 가득한 화끈한 책이다. 간단명료한 구도를 기반으로 단호하게 서술하는 책이라는 이야기다. 저자는 결론을 뒤에 두고 흠미를 끌며 이야기를 펴나가는 방식에는 애초에 아무 관심이 없다. 본인이 상정한 구도, 즉...

저자  

번역  

출판사  

젓가락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7-13
  • 조회 수 399

젓가락 사용 설명서라는 책은 없다. 이 책의 한 문장이 이런데 이유는 그 방법이 어렵거나 쉬워서가 아니다. 젓가락을 써야 할 사람들은 다 쓰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젓가락을 쓰는 문화권의 네 나라인 중국, 일본, 베...

저자 Q. 에드워드 왕 

번역 김병순 

출판사 따비 

시험국민의 탄생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7-08
  • 조회 수 518

시험이라는 주제를 놓고 할 이야기가 부족한 한국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그게 한국이다. 이 책의 제목에서는 바로 그 상황의 다면을 집대성해 보여주겠다는 의지가 읽힌다. 과연 이 책은 도대체 한국에서 언제부터 시험이 ...

저자 이경숙 

번역  

출판사 푸른역사 

튀르크인 이야기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7-03
  • 조회 수 553

우리가 읽는 대개의 세계사책에는 1453년에 콘스탄티노플이 "함락되었다"고 서술되어 있다. 전혀 중립적이지 않은 시선이다. 이 책은 "함락시켰다"는 입장을 설명한다. 터번을 두르고 알지못하는 언어를 사용하며 무지막지하게 칼을 ...

저자 이희철 

번역  

출판사 리수 

문구의 과학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6-25
  • 조회 수 574

이런 제목의 책을 쓰는 건 일본사람들밖에 없을 것이라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우선 일본인들의 문구집착증 때문이다. 문구점을 테마파크 수준으로 만들어버리는 나라가 일본이다. 게다가 그 문구의 배경에 깔린 과학을 이렇게 ...

저자 와쿠이 요시유키, 와쿠이 사다미 

번역 최혜리 

출판사 유유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