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국민의 탄생

조회 수 501 추천 수 0 2017.07.08 16:25:15
저자 : 이경숙 
공동저자 :  
번역 :  
출판사 : 푸른역사 

test-korea.jpg



시험이라는 주제를 놓고 할 이야기가 부족한 한국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그게 한국이다. 이 책의 제목에서는 바로 그 상황의 다면을 집대성해 보여주겠다는 의지가 읽힌다. 과연 이 책은 도대체 한국에서 언제부터 시험이 시작되었고 어떤 노정을 거쳐 오늘에 이르게 되었는지를 총망라해서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그 결론은 다 짐작하다시피 우울하다.


역사적 시작이 고려시대의 과거라는 것은 충분히 알려져있다. 그러나 일제시대를 거치면서 근대적 시험이 자리잡게 되고 이제 입시, 고시의 형태로 시험이 한국사회를 장악하고 있다. 저자가 강조하는 바 주목해야 할 지점은 그 시험의 형태와 가치다. 지금 가장 주도적인 시험의 형태는 선다형 객관식문제다. 답이 하나로 수렴되는 바로 그 문제.


저자가 짚는 가장 중요한 시험의 목적은 평가와 선발이다. 문제는 그 평가와 선발의 공정성 시비이고 결국 시험은 단 하나의 답을 지정하는 기계적 객관식 문제로 이루어질 수밖에 없다는 것. 여기서부터 모순과 비극이 시작되는 것이다. 단 하나의 기준을 요구하려면 창의성 따위는 필요없고 주어진 문서를 달달 외우는 방법을 선택해야 한다는 것이고.


그 평가를 통한 결과는 선발이다. 우리에게 가장 강력한 시험인 수능은 대입 인원을 선발해야 하는 것인데 그 과정은 공정해야 하고 그래서 시험은 객관식이며 시행 주체는 국가가 되는데 공감대와 동의가 형성되었다. 미래에 대한 고민은 하나도 보이지 않고 순간만 모면하려는 사회의 단면이 여실히 보인다. 그래서 공무원시험과 고시에 몰두하는 젊은이들의 사회가 암울해보인다는 이야기.


여전히 수능문제를 보면 도대체 왜 이런 문제를 학생들이 외워야 하는지 궁금하기 짝이 없다. 저자는 훨씬 더 통찰력있는 문장으로 현실을 진단한다. "평가권이란 평가하는 자의 자의성이 아니라, 평가당하는 자의 권리 위에 성립한다." "시험은 생산된 지식을, 그것도 기존 권력이 서열화해서 더 귄위 있다고 인정한 지식을 암기하고 확인받는 절차이다." "사고를 멈춘 곳에 지적 자유는 없다." " 시험이 사회의 공정성을 담보하지는 않는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저자 번역 출판사

부탄 행복의 비밀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8-24
  • 조회 수 409

인천공항에서 서울로 올때면 거리의 풍경이 항상 새삼스럽다. 외국여행이 주는 가치는 그런 객관화의 기회일 것이다. 부탄에 다녀와서 본 거리 풍경은 좀더 색달랐다. 우리가 얼마나 미국와 유럽에 의지하고 기탁해서 살아왔는지...

저자 박진도 

번역  

출판사 한울아카데미 

라틴어수업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8-04
  • 조회 수 376

어릴 적 읽은 소설 <작은 아씨들>이 자꾸 생각나는 책이다. 소설의 등장인물들을 가장 괴롭히던 것이 바로 라틴어였기 때문이다. 당시 읽었던 유럽의 번역소설들에 곧잘 등장하던 것이 '라틴어의 지겨움'이었다. 그런데 이 책은...

저자 한동일 

번역  

출판사 흐름출판 

가장 완벽한 시작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7-26
  • 조회 수 357

제목과 표지가 주제를 다 이야기한다. 생명체의 일부분으로 이처럼 간단명료하게 생긴 것은 아마 없을 것이다. 그러니 '완벽'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는데 부담감도 꺼리낌도 없을 것이고. 그런데 그 알의 모양 이면에 숨은 이야기...

저자 팀 버케드 

번역 소슬기 

출판사 MiD 

왜 상인이 지배하는가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7-21
  • 조회 수 392

이 또한 확신에 가득한 화끈한 책이다. 간단명료한 구도를 기반으로 단호하게 서술하는 책이라는 이야기다. 저자는 결론을 뒤에 두고 흠미를 끌며 이야기를 펴나가는 방식에는 애초에 아무 관심이 없다. 본인이 상정한 구도, 즉...

저자  

번역  

출판사  

젓가락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7-13
  • 조회 수 382

젓가락 사용 설명서라는 책은 없다. 이 책의 한 문장이 이런데 이유는 그 방법이 어렵거나 쉬워서가 아니다. 젓가락을 써야 할 사람들은 다 쓰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젓가락을 쓰는 문화권의 네 나라인 중국, 일본, 베...

저자 Q. 에드워드 왕 

번역 김병순 

출판사 따비 

시험국민의 탄생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7-08
  • 조회 수 501

시험이라는 주제를 놓고 할 이야기가 부족한 한국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그게 한국이다. 이 책의 제목에서는 바로 그 상황의 다면을 집대성해 보여주겠다는 의지가 읽힌다. 과연 이 책은 도대체 한국에서 언제부터 시험이 ...

저자 이경숙 

번역  

출판사 푸른역사 

튀르크인 이야기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7-03
  • 조회 수 543

우리가 읽는 대개의 세계사책에는 1453년에 콘스탄티노플이 "함락되었다"고 서술되어 있다. 전혀 중립적이지 않은 시선이다. 이 책은 "함락시켰다"는 입장을 설명한다. 터번을 두르고 알지못하는 언어를 사용하며 무지막지하게 칼을 ...

저자 이희철 

번역  

출판사 리수 

문구의 과학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6-25
  • 조회 수 563

이런 제목의 책을 쓰는 건 일본사람들밖에 없을 것이라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우선 일본인들의 문구집착증 때문이다. 문구점을 테마파크 수준으로 만들어버리는 나라가 일본이다. 게다가 그 문구의 배경에 깔린 과학을 이렇게 ...

저자 와쿠이 요시유키, 와쿠이 사다미 

번역 최혜리 

출판사 유유 

모든 책의 역사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6-22
  • 조회 수 455

책의 역사에 관한 책이 여전히 나오는 걸로 봐서 책도 참 할 이야기가 많은 주제라는 생각이 든다. 두루마리, 코덱스, 전자책으로 이어지는 얼개에 도대체 어떤 걸 더 붙여서 서술을 할 수 있을까 하는 것이 독자로서의 관...

저자 우베 요쿰 

번역 박희라 

출판사 Mindcube 

원더랜드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6-07
  • 조회 수 434

책은 자동인형에서 시작한다. 이슬람 황금시대의 서적에 기록된 그 기계가 현실화되어 사람의 모양을 하고 글씨를 쓰기에 이르는 설명이다. 서기(writer)라고 이름붙은 그 인형을 만나 인생을 바꾼 여덟 살 꼬마가 곧 책에 등...

저자 스티브 존스 

번역 홍지수 

출판사 프런티어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