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메이션

조회 수 732 추천 수 0 2017.05.11 19:22:22
저자 : 제임스 글릭 
공동저자 :  
번역 : 박래선, 김태훈. 감수 김상욱 
출판사 : 동아시아 

information-history.jpg



디지털이라고 하면 아날로그라는 연속 신호를 0과 1로 분할한 것이다. 하나도 신기하게 들리지 않는다. 내가 처음 포트란이라는 컴퓨터언어를 배울 때 천공카드를 썼다. 종이에구멍이 뚫렸는지 막혔는지를 읽겠다는 걸 대수롭게 여겨본 적이 없다. 그런데 이 책은 그 간단함을 성취하기 위한 선구자들의 영웅적인 투쟁기다. 가장 간단한 가치에 이르기 위한 처절한 노력의 기록이다.


인포메이션, 즉 정보는 전달되기를 작정하고 존재하는 것이다. 그리고 그건 대체로 언어도 번역되어 있고. 책은 사하라 남부의 원주민들이 세세한 문장을 몇 킬로미터 너머로 전달하는 사례로 시작한다. 이들의 도구는 북소리였다는 것. 그 간단한 울림이 어떻게 언어로 전파되는지는 그 북소리의 구조를 이해하지 않으면 당연히 불가능하다는 것.


정보가 언어로 전파되므로 책에서는 추상화, 문자, 그리고그 해득이 도대체 어떤 의미를 갖는지 설명한다. 인상적인 것은 "기록문화를 통해 얻은 많은 능력 중에서 중요한 것이 기록 그 자체를 들여다보는 능력"이라는 것이다. 그리하여 알파벳 순으로 단어를 정리하고 그  단어를 모아놓은 과정이 설명된다. 다음은 이 단어들에서 잉여를 제거하여 뼈대만 추려내는 일이고.


완벽하게 정확한 표현이 되기 위해 언어는 기호로 변환되어야 하는데 이 과정 역시 지난하다. 여기서는 철학, 논리학, 수학이 종횡무진 출현해야 한다. 기호로 변환된 언어는 도대체 어느 정도의 크기여야 하는지 알아내는 과정은 분투 그 자체다. 우리가 아무렇지도 않게 몇 메가 메모리라는 이야기 할 수 있기 위해 그 배경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의 땀과 노력이 깃들어있는지 기가 막힐 정도다. 


그리하여 1956년에 이른다. 벨연구소에서 MIT로 옮긴 클로드 새넌은 "0과 1이라는 단 두 개의 기호 혹은 공백과 비공백만으로 범용 컴퓨터를 만들수 있음을 증명"했다. 이게 증명이 필요한 일이었다. 빌 게이츠나 스티브 잡스는 열매를 따낸 사람들이니 그 전에 황당한 수학으로 이런 세상의 존재를 증명한 선구자들의 모습이 이 책에 들어있다. 두 명의 번역자와 한 명의 감수자가 필요헀다는 게 하나도 이상하지 않은 책이다. 분명 난해하였을 원문을 이처럼 경쾌하게, 그리고 정확하게 번역한 노고가 책에 묻어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저자 번역 출판사

모든 책의 역사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6-22
  • 조회 수 466

책의 역사에 관한 책이 여전히 나오는 걸로 봐서 책도 참 할 이야기가 많은 주제라는 생각이 든다. 두루마리, 코덱스, 전자책으로 이어지는 얼개에 도대체 어떤 걸 더 붙여서 서술을 할 수 있을까 하는 것이 독자로서의 관...

저자 우베 요쿰 

번역 박희라 

출판사 Mindcube 

원더랜드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6-07
  • 조회 수 450

책은 자동인형에서 시작한다. 이슬람 황금시대의 서적에 기록된 그 기계가 현실화되어 사람의 모양을 하고 글씨를 쓰기에 이르는 설명이다. 서기(writer)라고 이름붙은 그 인형을 만나 인생을 바꾼 여덟 살 꼬마가 곧 책에 등...

저자 스티브 존스 

번역 홍지수 

출판사 프런티어 

한양도성 서울을 흐르다 imagefile [1]

  • [레벨:9]서현
  • 2017-05-31
  • 조회 수 753

한양도성에 관한 책이 가끔 등장한다. 세상이 바뀐 것이다. 서울성곽으로 불리던 그 구조물이 있는지도 모르던 사람들의 도시가 그 구조물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자는 도시로 바뀐 것이니. 이 책은 그 한양도성에 관한 책 ...

저자 신희권 

번역  

출판사 북촌 

건축왕, 경성을 만들다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5-25
  • 조회 수 1302

이 책에서 건축왕으로 지칭된 정세권이라는 이름을 처음 접한 것은 논문지도를 통해서였다. 익선동 166번지의 도시구조를 연구하는 논문을 쓰겠다고 나선 학생의 지도교수가 바로 나였다. 그때 건양사라는 이름도 처음 들었다. 그...

저자 김경민 

번역  

출판사 이마 

인포메이션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5-11
  • 조회 수 732

디지털이라고 하면 아날로그라는 연속 신호를 0과 1로 분할한 것이다. 하나도 신기하게 들리지 않는다. 내가 처음 포트란이라는 컴퓨터언어를 배울 때 천공카드를 썼다. 종이에구멍이 뚫렸는지 막혔는지를 읽겠다는 걸 대수롭게 ...

저자 제임스 글릭 

번역 박래선, 김태훈. 감수 김상욱 

출판사 동아시아 

대한민국 마음 보고서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4-26
  • 조회 수 754

제목으로 봐서는 사회학적 대한민국 분석서적일 듯 하다. 그러나 항상 그렇듯이 작게 쓰인 부제가 더 내용을 잘 알려주는데 중요한 단어는 심리학이다. 정신과 의사가 쓴 책이다. 사회학자가 거시적 흐름을 본다면 정신과 의사...

저자  

번역  

출판사  

가장 오래 살아남은 것들을 향한 탐험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4-18
  • 조회 수 916

저자에게 경의를 표해야 한다. 도서관의 미로를 헤매서는 절대로 쓸 수 없는 책이다. 사람을 싣고 다니는 바퀴의 뒷자리에 앉아서는 도저히 갈 수 없는 그곳에 이르러서야 쓸 수 있는 책이다. 그곳은 숲이되 인간이 곧게 두...

저자 피오트르 나스크레츠키 

번역 지여울 

출판사 글항아리 

가치관의 탄생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3-31
  • 조회 수 966

흥미로운 주제와 단호한 글쓰기가 묶인 책이다. 이처럼 단호한 문장을 구사하는 저자가 또 누구였나 기억이 가물가물할 따름이다. 아마 마르크스 정도? 책의 앞 부분에 등장하는 문장은 이렇다. "세상의 모든 학자는 환원주의자...

저자 이언 모리스 

번역 이재경 

출판사 반니 

비행의 발견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3-20
  • 조회 수 953

"생텍쥐페리의 <야간비행> 이후에 비행에 관해 이렇게 환상적인 책은 없었다." 책의 뒷표지에 이렇게 적혀있다. 나는 여기 동의한다. 차이라면 생텍쥐베리가 프로펠러 비행기를 몰았다면 이번 저자, 파일럿은 보잉 747을 몬다는 것...

저자 마크 밴호네커 

번역 나시윤 

출판사 ㅂㅍ 

평등이란 무엇인가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3-15
  • 조회 수 916

아무리 불평등에 의한 상대적 수혜자라고 해도 이 평등의 가치를 공개적으로 부인하기는 어렵다. 문제는 그 평등을 어떻게 구현하느냐는 것인데 그러기 위해서는 당연히 이 평등이 무엇인지를 규명해야 할 것이다. 그 규명의 과...

저자 스튜어트 화이트 

번역 강정인, 권도혁 

출판사 까치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