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 피오트르 나스크레츠키 
공동저자 :  
번역 : 지여울 
출판사 : 글항아리 

relics-venture.jpg



저자에게 경의를 표해야 한다. 도서관의 미로를 헤매서는 절대로 쓸 수 없는 책이다. 사람을 싣고 다니는 바퀴의 뒷자리에 앉아서는 도저히 갈 수 없는 그곳에 이르러서야 쓸 수 있는 책이다. 그곳은 숲이되 인간이 곧게 두발로 서서 걸어다니기 어려운 숲이다. 우리가 자연이라고 부르는 단어는 참 무책임하다는 생각이 든다. 지칭대상은 절대로 그렇게 간단하지 않다.


저자가 소개하는 것은 그 숲에 있는 동식물들이다. 책에는 동물이 훨씬 많다. 모두 인간이 어떻게 살고 있는지에 관심이 없이 자신들의 생명을 유지해온 존재들. 어떤 것들은 인간이 등장하기 까마득하게 전에 지구를 어슬렁거리던 존재들이다. 그것들을 어떻게 불러야 하는지는 결국 사람의 일이다. 책에 있는 것들은 이름이 있건 없건 존재하는 동물들.


책은 크게 두 가지가 병치되어 진행된다. 글과 사진. 글은 사진을 해설하기 위해 쓴 것이 아니므로 동시에 읽어나가기에는 불편하다. 그런데 그런 불편 따위는 하나도 중요하지 않다. 글의 꼭지를 다 읽고 사진을 다시 거슬러 올라가도 된다. 중요한 것은 거기서 발견하는 생명들이니까.


폴란드에서 석사까지 마쳤고 현재 미국에서 살고 있다는 저자의 얼굴이 궁금해지기도 한다. 도대체 어떤 사람이기에 이런 끔찍한 탐험을 헀을까. 그리고 도대체 어찌 이런 여유있는 유머를 유지할 수 있을까. 책 뒤의 감사의 글에서 저자는 씽긋하며 덧붙인다. "이 책을 위해 일하는 동안 걸렸던 온갖 열대 질병에서 회복할 수 있도록 도와준...박사와 직원 여러분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


책을 읽으며 든 궁금증은 이런 사진들을 어떻게 찍었을까 하는 점이었다. 인내과 기술이 겹쳐지지 않으면 도대체 나올 수 없는 이미지들이 책에 빼곡하다. 아니나다를까 책의 마지막 꼭지는 사진에 붙이는 말이다. 나도 묻고 싶었는데 사람들이 묻는단다. "사진기는 어떤 걸 쓰시나요?" 저자는 카메라 기종과 사용한 기교를 다 밝힌다. 그래봐야 따라 갈 수 없는 경지다. 사진 설명을 듣고 사진들을 다 다시 보게되었다. 경이롭기만 할 따름이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저자 번역 출판사

모든 책의 역사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6-22
  • 조회 수 466

책의 역사에 관한 책이 여전히 나오는 걸로 봐서 책도 참 할 이야기가 많은 주제라는 생각이 든다. 두루마리, 코덱스, 전자책으로 이어지는 얼개에 도대체 어떤 걸 더 붙여서 서술을 할 수 있을까 하는 것이 독자로서의 관...

저자 우베 요쿰 

번역 박희라 

출판사 Mindcube 

원더랜드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6-07
  • 조회 수 451

책은 자동인형에서 시작한다. 이슬람 황금시대의 서적에 기록된 그 기계가 현실화되어 사람의 모양을 하고 글씨를 쓰기에 이르는 설명이다. 서기(writer)라고 이름붙은 그 인형을 만나 인생을 바꾼 여덟 살 꼬마가 곧 책에 등...

저자 스티브 존스 

번역 홍지수 

출판사 프런티어 

한양도성 서울을 흐르다 imagefile [1]

  • [레벨:9]서현
  • 2017-05-31
  • 조회 수 755

한양도성에 관한 책이 가끔 등장한다. 세상이 바뀐 것이다. 서울성곽으로 불리던 그 구조물이 있는지도 모르던 사람들의 도시가 그 구조물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자는 도시로 바뀐 것이니. 이 책은 그 한양도성에 관한 책 ...

저자 신희권 

번역  

출판사 북촌 

건축왕, 경성을 만들다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5-25
  • 조회 수 1303

이 책에서 건축왕으로 지칭된 정세권이라는 이름을 처음 접한 것은 논문지도를 통해서였다. 익선동 166번지의 도시구조를 연구하는 논문을 쓰겠다고 나선 학생의 지도교수가 바로 나였다. 그때 건양사라는 이름도 처음 들었다. 그...

저자 김경민 

번역  

출판사 이마 

인포메이션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5-11
  • 조회 수 733

디지털이라고 하면 아날로그라는 연속 신호를 0과 1로 분할한 것이다. 하나도 신기하게 들리지 않는다. 내가 처음 포트란이라는 컴퓨터언어를 배울 때 천공카드를 썼다. 종이에구멍이 뚫렸는지 막혔는지를 읽겠다는 걸 대수롭게 ...

저자 제임스 글릭 

번역 박래선, 김태훈. 감수 김상욱 

출판사 동아시아 

대한민국 마음 보고서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4-26
  • 조회 수 755

제목으로 봐서는 사회학적 대한민국 분석서적일 듯 하다. 그러나 항상 그렇듯이 작게 쓰인 부제가 더 내용을 잘 알려주는데 중요한 단어는 심리학이다. 정신과 의사가 쓴 책이다. 사회학자가 거시적 흐름을 본다면 정신과 의사...

저자  

번역  

출판사  

가장 오래 살아남은 것들을 향한 탐험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4-18
  • 조회 수 917

저자에게 경의를 표해야 한다. 도서관의 미로를 헤매서는 절대로 쓸 수 없는 책이다. 사람을 싣고 다니는 바퀴의 뒷자리에 앉아서는 도저히 갈 수 없는 그곳에 이르러서야 쓸 수 있는 책이다. 그곳은 숲이되 인간이 곧게 두...

저자 피오트르 나스크레츠키 

번역 지여울 

출판사 글항아리 

가치관의 탄생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3-31
  • 조회 수 966

흥미로운 주제와 단호한 글쓰기가 묶인 책이다. 이처럼 단호한 문장을 구사하는 저자가 또 누구였나 기억이 가물가물할 따름이다. 아마 마르크스 정도? 책의 앞 부분에 등장하는 문장은 이렇다. "세상의 모든 학자는 환원주의자...

저자 이언 모리스 

번역 이재경 

출판사 반니 

비행의 발견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3-20
  • 조회 수 953

"생텍쥐페리의 <야간비행> 이후에 비행에 관해 이렇게 환상적인 책은 없었다." 책의 뒷표지에 이렇게 적혀있다. 나는 여기 동의한다. 차이라면 생텍쥐베리가 프로펠러 비행기를 몰았다면 이번 저자, 파일럿은 보잉 747을 몬다는 것...

저자 마크 밴호네커 

번역 나시윤 

출판사 ㅂㅍ 

평등이란 무엇인가 imagefile

  • [레벨:9]서현
  • 2017-03-15
  • 조회 수 916

아무리 불평등에 의한 상대적 수혜자라고 해도 이 평등의 가치를 공개적으로 부인하기는 어렵다. 문제는 그 평등을 어떻게 구현하느냐는 것인데 그러기 위해서는 당연히 이 평등이 무엇인지를 규명해야 할 것이다. 그 규명의 과...

저자 스튜어트 화이트 

번역 강정인, 권도혁 

출판사 까치 



XE Login